Posted on / by bigpunchent / in News, Notice

[N년 전 오늘] 김도건, 영화 ‘쎈놈’으로 완성한 新 캐릭터 ∙∙∙ 다음 행보는?





제목 : 쎈놈
장르 : 액션
감독 : 김유진
출연 : 김도건, 윤경호, 왕우진, 서승현 등


10대들만의 불법 격투 도박장 ‘아레나’의 랭킹 1위 ‘동호’(김도건 분)는 체대 진학을 위해 은퇴를 결심한다. 하지만 ‘아레나’ 일원들은 큰 수입원인 ‘동호’를 
놓치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동호’의 동생 ‘동민’(윤경호 분)을 도박장에 끌어들여 빚을 지게 만든다. 빚에 떠밀려 어쩔 수 없이 격투에 참가했다가 크게 다친 ‘동민’. 
그 모습을 보고 분노한 ‘동호’는 복수의 주먹을 빼들며 펼쳐지는 액션극.


이에 김도건은 타고난 재능으로 아레나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동호’역을 맡아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누구보다 동생을 아낀다. 
잘 하는 것이 싸움뿐이었던 동호는 의미 없는 싸움 대신 자신의 미래를 생각하는 미래지향적 인물.


김도건은 러닝타임 초반에는 진로와 생계를 고민하는 청소년들의 심리를 대변하듯 서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극이 진행됨에 따라 생기는 갈등은 김도건의 내면 뿐만 아니라 외면으로도 드러난다.


#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고밀도 내면 연기


잘하는 거라고는 싸움뿐이던 ‘백동호’는 싸움 패거리 ‘아레나’를 나와 운동을 진로로 택한다. 한 번도 진로를 생각해 보지 않았던 그는 막막하기만하다. 
김도건은 이런 모습을 10대들이 사용하는 단어들을 대사에 스며들게 사용하면서 솔직하게 표현했다. 
또한 진지한 어투와 막연한 미래를 걱정하는 표정 연기는 섬세하게 표현되면서 진로를 고민하는 10대들에게 예리하게 파고들어 공감을 받아냈다.


# 재능형 싸움꾼, 화려한 액션 연기


아레나의 패싸움은 다수의 인원들이 관객으로 존재하며, 소수의 인원이 1:1 방식으로 싸움을 진행하는 구조. 이에 김도건의 액션 장면이 눈에 띈다.


주먹다짐 속에서 김도건의 액션 연기는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지조를 선보이며 전개를 이끌어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뛰게 만들었다. 
독기 품은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그의 연기는 천군만마 부럽지 않은 잔인한 살수의 면모를 보이기도 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생동감 있는 액션을 위해 수시로 상대 배우들과 합을 맞췄으며, 개인 시간에도 끊임없는 연습을 이행하며 나날이 발전되는 모습에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렇듯 남다른 성실함으로 막대한 연습량으로 노력형 천재가 된 김도건은 매 작품마다 색다른 연기력을 보여주면서 통통 튀기는 매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현재, 김도건은 올해 하반기에 방영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노력으로 빚어낸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을 놀래킬 예정이다.






<사진제공 – 영화 ‘쎈놈’ 화면 캡쳐>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