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 by bigpunchent

최병모, 종영 ‘머니게임’ 웰메이드 작품으로 이끈 숨은 주역!

 

다채로운 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최병모가 출연한 tvN수목드라마머니게임이 이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드라마로 호평 받으며 종영을 맞았다.

 

최병모는 자칫 어렵고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드라마의 분위기를 중화 시키는 이른바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며 극을 이끌어 나갔다빠르게 휘몰아치는 전개에서도 최병모는 나준표로서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며 머니게임을 웰메이드 작품으로 만들었다이에 최병모가 연기한 나준표의 모습을 모아보았다.

 

실수도인정도모든 것이 쉬운 가벼움

금융국장이 신입사원에게 BIS 조작 문서를 노출하는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사실을 알고난 후에는 허재(이성민)에게 달려가 무릎을 꿇었다본인의 자리를 빼앗기면서도 똑똑해서 기재부에 들어왔다고 소리치는 나준표는 이 모든 것이 참 쉽다’.

 

최병모는 이런 나준표를 표현해내기 위해 적재적소에 맞는 표정과 목소리 톤의 높낮이로 눈을 감고 목소리만 들어도귀를 막고 표정만 보아도 어떤 이와 무슨 상황에 놓여있는지 알 수 있도록 캐릭터를 메이킹 했다.

 

이에 종국에는 나준표의 등장만으로도 극의 흐름을 바꾸며 시청자들에게 숨을 돌릴 수 있는 시간을 주는 분위기 메이커로 등극, ‘머니게임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임을 못박았다.

 

오프닝엔딩수미상관의 법칙

드라마의 시작에서 최병모는 허재와 국경민섀넌과의 첫 만남 자리에서 불필요한 상황을 만들어내며 드라마의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시켰다그는 기재부 국제금융국장 자리에서 끌어내려지고 유진한에게도 배신 당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중 가장 짠한 캐릭터로 등극했다.

 

하지만 사태가 진정되자 새로운 사모펀드 기업을 찾아 박수종과의 만남을 주선하는 장면을 연출해내며 인간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표현했다해당 장면에서 박수종은 과거 나준표의 모습을 떠올리게 하며 수미상관의 법칙을 예측케 해 마지막까지 소소한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오프닝부터 엔딩까지매 순간 주요 장면을 채운 최병모는 머니게임을 부족함과 고민을 느끼게 만든 작품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그가 연기한 나준표에는 최병모의 고뇌와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주어진 시간 안에 캐릭터가 지닌 성향과 가치관을 빠짐없이 표현해낸 최병모의 연기력에 이후 그가 또 어떤 연기로 시청자를 찾아올 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최병모는 머니게임’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 제공 : tvN수목드라마머니게임’ 방송화면 캡처>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